카톡: mtpolice2019 | 로그인 | 회원가입

[서울SK vs 안양KGC]

SK는 직전경기(10/27) 홈에서 현대모비스를 상대로 86-76 승리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0/25) 원정에서 LG 상대로 79-78 승리를 기록했다. 2연승 흐름 속에 시즌 4승3패 성적의 출발. 리온 윌리엄스의 조기 파울 트러블로 용병 싸움에서 어려움이 있었고 전체적인 경기력이 좋았다고 볼수 없었지만 경기 종료 3.3초를 남겨두고 터뜨린 3점 위닝샷을 포함해 4쿼터만 13점을 몰아친 김선형의 타짜로서의 본능이 위기에 빠진 팀을 구해낸 경기. 또한, 김민수, 최부경의 몸 상태가 많이 호전 되었고 안영준의 체력이 많이 보충 되었다는 것이 리온 윌리엄스 없이도 만큼 높이 싸움에서 버티는 힘을 보여줄수 있었던 상황. 다만, 낮은 3점슛 성공률(7/28, 25%)와 변기훈을 비롯한 세컨 유닛의 경기력이 올라오지 못하고 있다는 것은 찜찜한 부분으로 남았던 승리의 내용.

KGC인삼공사는 연속경기 일정 이였던 직전경기(10/28) 홈에서 모비스 상대로 81-102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0/27) 홈에서 서울삼성을 상대로 78-76 승리를 기록했다. 3연승이 중단 되는 패전 나왔으며 시즌 3승3패 성적. 오세근이 부상 휴유증 때문에 정상 컨디션이 아닌 가운데 연속경기 일정에서 출전 시간을 19분여 밖에 가져갈수 없었던 것이 리바운드 싸움(23-53)에서 무려 30개의 마이너스 마진을 가져가게 만들었고 1쿼터 부터 경기 흐름을 빼앗긴 이후 전반전이 끝난 이후 부터는 가비지 타임의 일방적인 흐름이 나온 경기. 포인트가드 김윤태, 박재한의 경기력이 올라오지 않고 있다는 부분도 고민이 되었으며 고뼈 부상으로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출전한 한희원도 시야에 제약이 생긴 탓 때문인지 경기력이 많이 떨어졌던 상황. 다만, 시즌 개막후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던 미카일 매킨토시가 33점 6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자신감을 회복할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은 그나마 다행 이였다.

[창원LG vs 서울삼성]

LG는 직전경기(10/27) 원정에서 고양오리온을 상대로 107-102 승리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0/25) 홈에서 SK 상대로 78-79 패배를 기록했다. 시즌 3승3패 성적의 출발. 조쉬 그레이가 날카로운 돌파를 선보였고 제임스 메이스(39점)와 김종규(14점)가 오리온스의 빅맨 대릴 먼로가 4쿼터 초반 부상으로 이탈한 행운(?)을 놓치지 않고 골밑 공략에 성공한 것이 승리의 원동력이 되어준 경기. 또한, 강병현(13점, 3점슛 4개)의 부활이 나오면서 상대의 더블팀 수비를 효과적으로 응징할수 있었고 김시래도 백코트 싸움에서 중요한 순간 판정승을 이끌어 내며 승리의 조력자가 되어준 상황. 다만, 계속해서 나타나고 있는 낮은 자유투 성공률은 반성이 필요한 부분이며 올시즌 3승을 기록한 경기가 외국인 선수가 결장한 전자랜드, 경기중 외국인 선수가 부상으로 나간 오리온스와 토종 빅맨 전력이 약한 KT 였기에 LG의 부족했던 수비력은 아직 검증이 더 필요한 타이밍.

삼성은 직전경기(10/27) 원정에서 안양KGC를 상대로 76-78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0/25) 원정에서 오리온스 상대로 96-85 승리를 기록했다. 시즌 2승4패 성적의 출발. 리바운드 싸움에서 밀렸고 턴오버(15개)가 너무 많았으며 39분 까지 좋은 경기를 하다가 마지막 1분을 버티지 못한 경기. 음발라가 19득점, 14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골밑 몸싸움에서 버티는 힘이 부족했고 김동욱(3점)은 수비 부담이 너무 컸던 탓에 공격력이 떨어질수 밖에 없었으며 코지와 김태술이 이끈 백코트진 역시 아쉬움이 많은 경기력을 보여준 상황. 자만, 이관희(18점)가 외곽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부상에서 돌아 온 장민국(10점)이 벤치에서 힘이 되어주기 시작했다는 것은 패배 속에서 발견한 희망적인 요소 였다고 생각 된다.

커뮤니티 특성상 총X이다,사X꾼,소리들을 각오하고 올려드리는겁니다.
멘탈꽉잡고 초보자분들 토토입문자분들 저랑 똑같은경험 하지않도록 좋은 마음으로 도움드리도록 하겟습니다.

댓글 남기기

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