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MTPOLICE2019 | 로그인 | 회원가입

[OK저축은행 VS 우리은행]

OK저축은행은 올 시즌 신생팀으로, 지난 시즌 해체된 KDB생명의 정식 새 주인은 아니지만 네이밍 스폰서로서 위탁운영을 하기로 결정했다. 당연히 KDB 선수들이 주축을 이루고 있는데, 다만 팀의 핵심 멤버인 포인트가드 이경은이 신한으로 이적했기 때문에 전력이 한층 더 약해진 것이 사실이다. 그래도 지난 시즌 초반 일찌감치 아웃되었던 조은주가 돌아오는데다, 지난 시즌 KB에서 맹활약했던 단타스를 용병으로 데려오며 어느정도 기대를 해볼 수 있게 됐다. 안혜지-한채진-구슬-노현지-단타스가 주축을 이룰 것. 정상일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았다. 개막전에서 단타스의 맹활약에 힘입어 하나은행을 89-85로 꺾었으나, 이후 삼성생명-KB에 힘없이 패했다.

우리은행은 전력이 예년보다 떨어졌다는 평가를 몇 시즌째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어코 통합우승을 해내고 있고, 올 시즌에도 세간의 평가는 비슷하지만 여전히 강력한 우승 후보다. 용병 드래프트에서 6순위로 크리스탈 토마스를 지명했는데, 역시 위성우 감독의 정확한 역할 지정때문인지 개막전부터 21득점 16어시스트로 맹활약하며 지명 순위를 무색케했다. 이은혜-박태은-홍보람 등 지난 시즌까지 벤치 멤버로 맹활약한 선수들이 한꺼번에 빠지면서 주전 의존도가 더욱 높아질 수 있는 상황이지만, 과거 WKBL에서 뛴 적이 있는 김소니아가 우리은행으로 돌아와 준수한 활약을 보이며 승리를 도왔다. 앞선 두 경기에서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을 손쉽게 잡아냈다.

[부산KT VS 울산 현대모비스]

kt는 12경기 7승 5패를 기록했다. 리그 최상위권으로 분류되는 모비스-SK를 시즌 초반 상대하며 패한 기록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충분히 좋은 페이스다. 리그 최하위 팀이었던 지난 시즌과는 달리, 김현민이 건재하기 때문에 김민욱과의 상황에 따른 기용이 가능한 상황. 헤라난데스 대신 영입한 데이빗 로건 역시 매 경기 무난한 활약으로 이제서야 ‘팀다운 팀’의 면모를 보이고 있다. 다만, 지난 28일 경기에서 부상당한 허훈이 복귀하기까지는 좀 더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홈에서 5승 1패로 가파른 상승세다.

모비스는 시즌 초반 12경기에서 9승 3패를 기록하며 라건아 영입 효과를 톡톡히 보고있다. 섀년 쇼터 역시 준수한 득점력을 자랑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 둘의 득점력에만 문제가 없다면 어떤 팀을 상대로도 승리할 수 있는 전력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최근 SK전 패배, LG전 간신히 승리, 그리고 하승진이 빠진 KCC에 대패하는 등 야투 정확도 하락이 곧 전력하락으로 이어지고 있다. 3점 야투가 워낙 좋지 않기 때문에 이길 경기도 패하고 있다.

[전주KCC VS 인천 전자랜드]

KCC는 시즌 초반 12경기에서 6승 7패를 기록했다. 새로 영입한 마퀴스 티그와 브랜든 브라운이 준수한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다만, 득점의 폭발력은 조금 떨어지는 편이기 때문에 조금만 실수가 나오더라도 하위팀 상대로 패할 가능성도 충분히 존재한다. 게다가 하승진이 피로 골절로 아웃된 이후 4연패를 허용하며 가장 큰 장점으로 꼽혔던 인사이드를 오히려 공략당하고 있다. 송교창-이정현-전태풍 등이 분전하고 있으나 기복이 심해 득실 마진에서 좀처럼 플러스로 치고 올라오지 못하고 있다. 그래도 지난주 3경기에서 모비스, 삼성을 잡아내며 2승 1패로 나름 만족할만한 성과를 얻어냈다. 하승진은 여전히 아웃이다.

전자랜드는 시즌 초반 13경기에서 7승 6패를 기록했고, 지난 시즌과 마찬가지로 홈과 원정에 따른 경기력 기복이 매우 심한 편이다. 할러웨이의 부상으로 인해 대체선수로 합류한 다니엘스가 나쁘지않은 활약을 이어가고 있는 점은 고무적이지만, 정효근-차바위 등의 포워드 자원을 제외하면 국내 선수들의 득점 비중이 높지 않다는 점은 아쉽다. 지난 시즌만큼 강력한 짠물수비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기에, 가드진의 폭발력 부재는 뼈아프다. 그래도 할러웨이가 복귀전에서 21득점 18리바운드로 맹활약하며 직전 오리온전에 98-84로 승리했다.

[현대건설 VS 흥국생명]

현대건설은 7경기를 치른 현재 0승 7패로 극심한 부진에 빠져있다. 야심차게 데려온 용병 베키가 기대만큼의 활약을 해주지 못하고 있는데다, 센터 김세영 보상선수로 데려온 정시영이 부진하면서 ‘높이의 팀’으로서의 힘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양효진-황연주 등이 분전하고 있으나, 기본적인 리시브(김연견-황민경)부터 흔들리다보니 공격까지 가는 세팅이 원활하지 못해 공격성공률이 너무 떨어진다. 한동안 결장했던 용병 베키는 결국 교체가 결정되었는데, 아직까지 누구를 데려올지도 정해지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경기 출전 가능성은 더욱 낮다. 다시 한 번 국내자원들로 버텨야 하는 상황.

흥국생명은 시즌 6경기를 치른 현재 3승 3패를 기록하고 있다. 트레이드를 통해 최장신 센터 김세영을 영입, 높이를 보강하는데 성공했다. 라이트 용병으로 톰시아까지 영입하며 단숨에 높이를 보강했다. 이재영이 용병급 활약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에 톰시아-이재영의 원투펀치는 리그 최상위 레벨로 평가받고 있다. 다만 토스의 불안함과 리시브 불안으로 인해 쉽게 가는 경기가 없다.

[KGC인삼공사 VS IBK기업은행]

KGC 인삼공사는 6경기까지 치른 현재 4승 2패를 기록하고 있고, 개막전에서 흥국생명에 패했으나 이후 도로공사-GS-현대건설-IBK에 모두 승리했다. 오랫동안 함께하고 있는 알레나가 차지하는 비중은 여전히 높은 편이지만, 세터 이재은이 안정감 있는 모습을 보이면서 채선아-최은지 등 레프트 자원들도 기회를 잘 살리고 있다. 시즌 초반의 페이스만큼은 나쁘지 않다.

댓글 남기기

메뉴 닫기

먹튀폴리스 중요

먹튀폴리스 (mt-police.com)는 2012년부터 정직하게 운영해왔으며, 단한번의 사고도 없이 회원분들의 안전관리에 늘 최선을 다해왔습니다. 작년 초 쯤 먹튀제보를 위장해 고객센터로 불특정다수(해커)가 감염된 파일을 보내왔고 직원이 다운받는 순간 관리자 권한을 빼앗기는 수모를 당했습니다.

최근 이러한 해커집단(mtpolice.com) 및 사칭업체들이 우후죽순 생겨나며 피해를 호소하는 제보를 많이받아 이렇게 급하게 공지를 올립니다. 회원분들에게는 혹한 이벤트와 말로 속일 수 있어도 구글은 속이지 못합니다. “먹튀폴리스”를 검색했을때 저희가 제일 최상단에 노출되어있습니다. 구글은 알고리즘상 컨텐츠의 질과 양, 도메인의 역사, 실제사용자의 트래픽을 종합해 순위를 매기기 때문에 절때 사칭 및 해킹사이트들이 결국은 구글순위에서 중복컨텐츠로 떨어지게 됩니다.

해킹사이트 및 사칭사이트 에서 최근 피해를 보신 제보를 공지사항에 업로드 해놨습니다. 꼭 확인하시고 이러한 피해를 보지 마시기 바랍니다.

-먹튀폴리스 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