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mtpolice2019 | 로그인 | 회원가입

(부산KT – 원주DB)

KT는 직전경기(10/31) 홈에서 오리온스 상대로 91-81 승리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0/28) 원정에서 KCC 상대로 93-91 승리를 기록했다. (10/26) 홈에서 전자랜드 상대로 100-97 승리를 기록한 이후 3연승 흐름 속에 시즌 5승3패 성적. 3점슛 성공률(5/28, 17.9%)은 떨어지는 경기였지만 턴오버(7-15)와 선수 전원이 적극적으로 참여한 리바운드 싸움(33-28)에서 판정승을 기록한 것이 승리의 원동력이 되어준 경기. 2016-17시즌 이탈리아 리그에서 득점 1위와 함께 MVP에 오른 경력이 있는 ‘득점 기계’ 랜드리가 꾸준한 득점력을 보여주고 있는 가운데 36세 베테랑 로건의 교체가 공격 옵션을 다향하게 만들어주는 ‘신의 한수’가 되어주고 있고 허훈(4주)의 부상 공백을 메운 조상렬, 박지훈이 백코트 싸움에서 판정승을 이끌어 냈던 상황. 또한, 양홍석의 포텐이 연일 폭발하고 있는 가운데국내파 빅맨 김현민, 김민욱이 팀을 위한 궂은일을 해냈으며 찬스가 생기면 주저하지 않고 자신있게 슛을 올라갔던 김영환의 모습도 인상적 이였던 승리의 내용.

원주DB는 직전경기(10/28) 홈에서 전자랜드 상대로 83-90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0/26) 원정에서 KCC 상대로 83-101 패배를 기록했다. 2연패 흐름 속에 시즌 2승6패 성적. 마커스 포스터(25점)와 저스틴 틸먼(14점, 11리바운드)이 분투했지만 없는 살림에 김태홍이 결장했고 토종 에이스 윤호영(2점)도 28분여 출전 시간 밖에 소화할수 없을 만큼 정상적인 몸 상태가 아니였던 경기. 박빙의 승부는 만들어 내고 있지만 뒷심이 계속해서 부족한 모습이며 승부처에 확실한 해결사가 없다는 것이 선수들의 불안감을 높이면서 턴오버로 나타나고 있는 상황. 4쿼터(12-18) 역전을 허용하는 과정에서 상대 지역방어를 깨지 못한 백코트진의 움직임도 고민으로 남았으며 외국인 선수가 결장한 전자랜드를 상대로 리바운드 싸움(31-39)에서 부족했다는 것도 반성이 필요했던 패전의 내용 이였다.

(전자랜드 – 오리온스)

전자랜드는 직전경기(10/31) 홈에서 모비스 상대로 72-92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0/28) 원정에서 원주DB 상대로 90-83 승리를 기록했다. 시즌 4승4패 성적. 머피 할로웨이의 대체 외국인 선수 윌리엄 다니엘스(18점, 6리바운드)가 라건아를 상대로 1대1 에서 버티는 모습을 보여주고 전반전(36-40)은 시소게임을 만들어 냈지만 후반전 들어서 속공과 공격 리바운드 허용에 이은 실점을 연속해서 내주면서 무너진 경기. 또한, 페인트존 안에서 공격의 활로를 뚫지 못하자 터트한 상황에서 시도한 3점슛은 19.2%(5/27)의 낮은 성공률로 부메랑이 되어서 돌아왔는데 기디 팟츠(3점슛 시도8개 1개 성공)의 과욕과 윌리엄스가 공격에서 전자랜드 토종 포워드진과 동선이 겹친다는 문제점도 숙제로 남았던 패전의 내용 이였다.

오리온스는 직전경기(10/31) 원정에서 KT 상대로 81-91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0/27) 홈에서 창원LG를 상대로 102-107 패배를 기록했다. 5연패 흐름 속에 시즌 2승5패 성적. 부상에서 돌아 온 허일영, 한호빈의 정상 컨디션이 아니였고 대릴 먼로가 LG전 부상으로 결장했던 탓에 상대에게 무려 19개 공격 리바운드를 허용한 것이 결정적인 패인이 되었던 경기. 대릴 먼로가 없는 골밑이 무주공산이 되었으며 상대에게 손쉬운 득점을 허용하였으며 턴오버(15-7)와 리바운드 싸움(28-33)에서 밀리면서 경기 분위기를 끌어 올릴수 없었던 상황. 또한, 박상오의 컨디션이 올라오지 못한 4번 포지션의 고민은 여전했고 속공이 아닌 세트 오펜스 상황에서 득점력이 떨어졌던 부분도 풀어야할 숙제로 남았던 패전의 내용 이였다.

댓글 남기기

메뉴 닫기